• 윤재영어 윤재남교수

    윤재남 교수

    바른 영어가 빠른 합격이다

    1. 학습Q&A
    2. 개설강의
    3. 수강후기
    4. 강의맛보기
교수게시판 > 공지사항&이벤트
제목 : 2020년 국가직 영어 해설 (by 윤재남)
번호 : 2 | 작성자 : 윤재남 |첨부파일 : 파일 | 조회 : 9251 | 작성일 : 2020/07/11 22:16:00
■ 해설강의: 7월 11일(토) 오후 4시 Live (박문각)  
링크는 조만간  
  
​윤재남의 국가직 영어(㉮책형) 해설_2020년 7월 11일 시행  
  
​■ 총평  
기본에 충실한 영어 실력을 요구하는 전형적인 영어 시험. 한 문제씩 놓고 보면 묻는 바가 명확하고 근거도 충분하여 난이도가 높지 않았음. 하지만 (독해) 지문의 길이가 길어서 시간의 부족과 어려운 싸움을 해야 했던 수험생이 많았던 것은 분명한 사실.   
  
​*특이사항  
- 어휘: 구동사가 출제가 안 됨.   
- 문법: 지문형이 아니라 4지 선다로만 출제.   
- 대화: 이디엄 출제가 안 됨. (앞으로도 이런 추세는 심화될 것임)  
- 독해: 지문 자체는 어렵고, 길이가 긴데(특히, 대의파악 유형과 세부내용 파악 유형), 문제 자체는 쉬운 편.   
  
​◆ 영역별 분석  
  
어 휘  
1. candid = frank / honest 계열의 동의어 (= straightforward, forthright)   
  
2. conspicuous = noticeable / obvious 계열의 동의어 (= evident, manifest, remarkable, prominent)   
  
3. inside out = thoroughly   
  
4. pay tribute to / 어원학습에서 attribute = at(to) + tribute(헌정) / 음악용어인 ‘트리뷰트 앨범’ 같은 외래어 상식도 도움  
  
  
문 법  
5.   
① 대명사 that(단수) / those(복수)  
② 시간부사절(when ~)에서 현재가 미래를 대신  
③ the + 형용사: ~한 사람들  
④ 의문사 how + 수량형용사 much + 명사 gray + 주어 + 동사: 의문사절(명사절)의 어순은 도치(조동사 + 주어 + 본동사)가 아니라 정치(주어 + 동사)  
  
6.   
① raise(~을 올리다)는 타동사이므로 목적어가 뒤에 있어야 한다는 것에서 이상하다는 의심이 들었어야 함.   
② 명령 동사(command) + that + 주어 + (should 생략 가능) + 동사원형  
③ 안긴 절(종속절)의 동사 will ~은 현재형인데, 안은 절(주절)의 동사는 had ~는 과거. 즉, 주절의 동사가 종속절의 동사의 시제에 영향을 미치는 시제일치에 위배.   
④ 주어(The seeds of ~)와 동사(survive)의 관계는 능동. 게다가 타동사(survive)에 이어 목적어(harsh weather)가 오는 것이 우리말에 자연스러우므로, 문장 전체의 동사는 수동태가 아니라 능동태가 돼야 함.   
  
7.   
① adapt oneself to: ~에 적응하다   
② have no choice but to부정사 = cannot help ~ing = cannot (help) but 동사원형   
③ 「prohibit + 목적어 + from ~ing」에만 주목하지 말고, 동사 promote에 주목할 것. 평소 영어단어 = 한글 뜻 이런 식으로 1:1로만 학습하면 이런 문제 출제될 때 낭패. 특히, 동사의 경우, 그 쓰임[활용]까지. promote의 뜻은 무엇인가? 뜻을 1개만 알고 있는가? promote가 ‘승진하다’라는 의미로 쓰일 때, 어떻게 활용되는가?  
④ 「가주어 It + is + 형용사 + 진주어 to부정사」 외에, 동사1(assemble)과 동사2(take ~ apart)에 모두 걸리는 목적어 the toy car, 즉 공통관계를 확인했는가?   
  
생활영어  
11.   
① When(의문사) + due(지급 예정의) → by next week(by: 기한의 전치사)  
② check ~ in: (비행) 짐을 부치다  
③ When(시간 의문부사) + where(장소 의문부사) → at your office / at 8:30  
④ 문답 모두 동일인물이 할 수 있는 말.   
  
12.   
숙박시설(호텔) 관련 표현을 익힐 것.  
  
독 해  
8. 요지   
* 앞부분의 긴 문장들과 비유적 표현기법에 당황하면 안 됐음.  
* L8(Speaking up is important. Yet to speak up without listening is like banging pots and pans together)과 L10(There are three prerequisites for conversation to be meaningful)이 결정적 근거.   
* 선택지 ③과 ④는 글과 관련이 없지는 않으나 과도한 해석이고, 무엇보다 요지(= 글 전체의 내용이 요약되는 한 문장)라고 할 수 없음.   
  
9. 제목   
* 선택지 간의 차이가 매우 선명하여 선택지를 먼저 읽었더라면 훨씬 좋았음.   
* 문제는 쉬운데 지문의 내용은 매우 어렵고, 시사적임(일부 해설지에서는 Black Lives Matter를 “검은 생명 물질”이라고 해석하는 웃지 못 할 촌극까지 발생).  
* 출제자가 성의가 없었거나 문제를 너무 쉽게 낸 듯.   
* 첨부파일 참조(원문: BBC Culture: What will art look like in 20 years?)  
  
10. 불일치  
* 개인적으로 흥미롭고 유익한 공부거리가 많은 지문이라고 생각하지만, 불일치 유형이라 시험 현장에서는 그런 거 고민할 시간 없었을 것. 빨리 풀고 맞히면 장땡.   
* 일치/불일치도 결국 숫자/동의어/재진술 싸움.   
  
① In 2008, the U.S. Supreme Court overturned Washington, D.C. laws banning handguns.  
⇔ L6 However, in a 2008 decision confirming an individual right to keep and bear arms, the court struck down Washington, D.C. laws that banned handguns and required those in the home to be locked or disassembled.  
  
② Many gun advocates claim that owning guns is a natural-born right.  
⇔ L10 A number of gun advocates consider ownership a birthright and an essential part of the nation’s heritage.  
  
③ Among the most developed nations, the U.S. has the highest rate of gun homicides.  
⇔ 밑 L6 The United States also has the highest homicide-by-firearm rate among the world’s most developed nations.  
  
④ Gun crimes in the U.S. have steadily increased over the last three decades.  
⇔ 밑 L3 ~ the rates of gun homicide and other gun crimes in the United States have dropped since highs in the early 1990’s.  
  
13. 연결사  
L1 Advocates of homeschooling belive ~ (홈스쿨링 긍정)  
L2 Many psychologists see ~ (흐름이 안 바뀐다)  
L5 Parents who homeschool argue ~ (역시 안 바뀐다)  
L8 Students can also pick and choose ~ (역시 계속 같은 흐름~)  
연결사 (A)  
L10 critics of homeschooling say ~ (흐름 역전: 홈스쿨링 부정)  
L13 Several studies, though, have shown ~ (다시 뒤집어짐. 즉, 긍정)  
연결사 (B)  
밑L3 many critics of homeschooling have raised ~ (또 다시 뒤집어짐. 즉, 부정)  
  
14. 주제  
*짧은 글이라 글의 구성 방식(대조)이 파악되면 매우 쉽게 풀림  
*대조  
전반부(노동에 시달리는 기존 직장문화)   
L4 But (역접의 연결사)  
후반부(여유를 찾는 젊은 직장인들)  
  
*flexibility = paid leave for a new baby, generous vacation time, the ability to work remotely, come in late or leave early, make time for exercise or meditation. The rest of their lives happens on their phones, not tied to a certain place or time   
  
15. 순서  
* 주어진 글에서 빨리 주제 파악할 것(스트레스 → 심장혈관 질환)  
* (A)~(C) 공통의 소재는 driving. 그 driving이 처음 언급된 것은 (C). driving은 스트레스의 예. 예측 독해가 돼야 함. driving → 심장병 관계를 묻는 (A). (A) 뒷부분에 질문(Is there ~?)이 있으니 답이 나오는 것이 필수. 어디에? (B) , there is. 끝. 쉬움. ^^*  
  
16. 무관  
* 앞부분에서 최대한 빨리, ① 되기 전에, 핵심소재나 주제 파악할 것(위협 → 생리적 반응. 구체적으로 호르몬 분비 → 피 → 여러 장기 기관)  
* 각 문장의 연결 관계를 계속 고민하며 내려갈 것.  
① for example(예를 들어): The adrenal gland → 아드레날린 호르몬  
② 아드레날린 → 여러 장기(눈, 심장, 근육)  
③ ②의 lash out at or run from을 잡아서 fight or flight = battle or run   
④ 한창 이야기 깊게 깊게 내려왔는데, 저 멀리 올라가는 뻘소리. 왜구, 임진왜란, 이순신, 명량해전 이야기로 내려오던 중, “한민족은 평화를 사랑해”와 같은 헛소리 느낌.   
  
*마지막 문장이 the response가 바로 ③의 the fight-or-flight response임을 반드시 검토할 것.   
  
17. 삽입   
* 늘 얘기하지만, 주어진 문장에서 주어진 문장의 앞과 뒤가 없어도 짐작할 수 있는 ‘예측독해’가 가능해야 함. 과연? 너무 무리한 요구인가?   
*It was then he remembered 그 때, 그는 기억했다. 그 때는 어떤 때인가? 그는 누구인가?   
his experience with the glass flask 유리 플라스크와 관련된 경험을? 어떤 경험? 왜?  
, and just as quickly, he imagined 그는 상상했다  
that a special coating might be applied to a glass windshield to keep it from shattering. 특별한 코팅이 유리 차 앞 유리에 응용될 수 있지 않을까? 앞유리창이 산산조각나지 않도록.   
  
* 아~ 유리 플라스크가 산산조각나지 않는 경험이 있었나 보구나~ 지금 he는 어떤 문제 상황(앞유리창이 산산조각나버린)을 마주하고, 과거의 경험으로부터 해결책을 깨닫는 순간이구나. 아, 그래서 이 문장 다음에는 그가 문제를 해결했다는 내용이 나오겠구나.   
  
18. 불일치  
*한글 선택지? 더 쉽지!   
① Old Town은 80피트 중세 시대 벽으로 둘러싸여 있다. ⇔ L2 Old Town surrounded by 80-foot medieval walls, ~  
② 크루즈 배가 정박할 때면 많은 여행객이 Old Town 거리를 활보한다. ⇔ L4 And when cruise ships are docked here, a legion of tourists turn Old Town into a miasma of tank-top-clad tourists marching down the town’s limestone-blanketed streets.  
③ Dubrovnik 시는 크루즈 여행을 확대하려고 노력해 왔다. ⇔ L7 Yes, the city of Dubrovnik has been proactive in trying to curb cruise ship tourism, but nothing will save Old Town from the perpetual swarm of tourists.  
④ Old Town에서는 많은 집이 여행객 숙소로 바뀌었다. ⇔ 밑 L6 To make matters worse, the lure of making extra money has inspired many homeowners in Old Town to turn over their places to Airbnb, ~  
  
19. 빈칸   
* 선택지 어휘가 매우 기본적이라는 것은 뒤집어 생각하면 출제자가 원했던 것은 지문내용이 담고 있는 논리적 인과 관계를 파악했느냐. 즉, 논리적 인과 관계가 찬찬히 따라가면 쉽게 답을 구할 수 있었음.   
* (B)가 어려웠다고 하더라도 (A)에서 이미 판가름 나는 문제였음.   
* (B)의 경우도, 고고학자가 관심 있어 하는 the age of an organism (= the age of once-living materials, the approximate age)은 태어나서 죽을 때까지의 살아있던 나이가 아니라, 죽은 시점부터 측정을 하는 지금까지의 나이이다. 그 생명체가 살아 있을 때가 아니라 죽어 있을 때 carbon-14가 줄어들지 않는가. 화석의 연대 측정을 연상해보면 좋을 것이다.   
  
20. 빈칸  
* 빈칸이 포함된 문장부터라도 정확하게 읽자.   
The origin of new species 새로운 종의 기원은  
, which the nineteenth-century English naturalist Charles Darwin once referred to as “the mystery of mysteries,” 다윈이 “신비 중의 신비”라고 말했던  
is the natural process of speciation 종 분화의 자연적 과정  
responsible for generating this remarkable ___________________ 이 놀라운 [빈칸]을 만들어낸 (responsible ~이 the natural process of speciation을 수식)  
  
*도대체 “이 놀라운 [빈칸]”은 무엇이겠는가? 빈칸 바로 앞 문장에서 언급한 From only a few very simple organisms, a great number of complex, multicellular forms evolved over this immense period. 아니겠는가. 즉, diversity of living creatures.  
  
*게다가 선택지 ①~④ 모두 명사구「A of B」로 이뤄져 있다. 즉, B가 with whom humans share the planet의 수식을 받는다는 것이다. 맥락상, 인간이 이 지구를 함께 공유하는 것은 ‘살아있는 생명체(living creatures)’라고 생각하는 것이 지극히 합리적이며 정상적인 사고방식 아니겠는가. ㅋㅋㅋㅋㅋㅋㅋ  
  
  
#9번 원문  
  
*Source: https://www.bbc.com/culture/article/20190418-what-will-art-look-like-in-20-years  
  
​  
  
What will art look like in 20 years?  
  
By Devon Van Houten Maldonado 23rd April 2019   
  
​  
  
Devon Van Houten Maldonado asks artists and curators to imagine the changes and trends that will influence the art world in the next two decades.   
  
​  
  
The future may be uncertain, but some things are undeniable: climate change, shifting demographics, geopolitics. The only guarantee is that there will be changes, both wonderful and terrible. It’s worth considering how artists will respond to these changes, as well as what purpose art serves, now and in the future.  
  
Reports suggest that by 2040 the impacts of human-caused climate change will be unescapable, making it the big issue at the centre of art and life in 20 years’ time. Artists in the future will wrestle with the possibilities of the post-human and post-Anthropocene – artificial intelligence, human colonies in outer space and potential doom.  
  
The identity politics seen in art around the #MeToo and Black Lives Matter movements will grow as environmentalism, border politics and migration come even more sharply into focus. Art will become increasingly diverse and might not ‘look like art’ as we expect. In the future, once we’ve become weary of our lives being visible online for all to see and our privacy has been all but lost, anonymity may be more desirable than fame. Instead of thousands, or millions, of likes and followers, we will be starved for authenticity and connection. Art could, in turn, become more collective and experiential, rather than individual.  
  
​  
  
A more inclusive art world?  
  
“I imagine art in 20 years will be much more fluid than it is today,” curator Jeffreen M Hayes tells BBC Culture, “in the sense of boundaries being collapsed between media, between the kinds of art that is labelled art, in the traditional sense. I also see it being much more representative of our growing and shifting demographics, so more artists of colour, more female-identified works, and everything in between.”   
  
Hayes’s exhibition AfriCOBRA: Nation Time was recently selected as an official collateral event of the 2019 Venice Biennale which opens in May, bringing the work of a previously little-known and uncelebrated group of black artists working on Chicago’s south side in the 1960s to an international audience.  
  
“I’m hopeful that in 20 years, as art shifts and artists help to lead the way, that institutions begin to be, not just intentional, but more thoughtful about the different ways that art can be presented, and that would require a more inclusive, not just curatorial staff, but also leadership,” she says.  
  
Senegalese artist and curator Modou Dieng tells BBC Culture “the future of art is black.” Today, African, African-American, Afro-European, and Afro-Latin art is trending globally, marked by an opening to African diaspora artists working with discourses beyond the black body and colonialism. Black abstraction, curating and performance are all centre stage. Growing up in a newly independent Senegal looking for an identity as a people, “we saw migration as the solution, not the problem,” says Dieng, whose works are included in the US Department of State’s permanent collection.   
  
The change anticipated by Hayes and Dieng does not translate to the new emergence of black, Latino, LGBT, outsider, feminist and ‘other’ art, as these movements have long histories of their own. But it merely means that they will be further embraced by the markets and the institutions, which will themselves become more diverse and informed by histories outside the dominant, Eurocentric, Western canon. (이하 생략)  
  
​바른영어가 빠른합격이다  
윤재남영어  
  
[1] 쉬운 하프모의고사  
- 신선한 영역별(어휘, 문법, 대화, 독해) 하프  
- 짜투리 시간을 활용한 알짜빼기 실력점검  
- 자신감은 얻고, 약점은 보완하며, 실력은 챙기고!  
  
7월 17일 개강(4주)  
금 07:30~08:30  
토 08:00~09:00  
교재: 프린트  
  
[2] 기출의 재발견   
- 뻔한 기출이 아니라, 영역/항목별로 꼼꼼하게!  
- 문제 접근법부터 실전 풀이까지 완벽하게!  
- 듣기 전과 듣고 난 이후가 완전히 다른 강좌  
  
7월 18일 개강(4주)  
토 09:30~12:30  
교재: 프린트  
  
​<윤재남>  
[약력]   
서울대학교 영어영문학과, 대원외고 졸업 현) 모비딕영어연구소 소장, EBS교재 사전검토위원, 강남 종로학원, 대치제이프라임 학원, 현) 박문각공무원 영어교수, 소방아카데미 영어교수 전) 강남대성, 강남구청 인강  
  
[저서]   
스탠다드 영문법  
스탠다드 구문독해: 영어문장 해석공식 264, 7일 만에 끝내는 영단어[기본편], [실력편]   
7일 만에 끝내는 영숙어[기본편], [실력편]  
대이변미니모의고사 (모비딕영어연구소)   
고백서[고급수능영어백서] (오르비북스)   
윤재남영어: 정말 쉬운 독해 (박문각)   
윤재남의 소방생활영어 (에듀에프엠)  
  
<박문각 공무원 영어 강의 List>  
● 2020 윤재영어 동형모의고사  
● 2020 윤재영어 이론입문(교재: 스탠다드 영문법)  
● 정말 쉬운 독해(교재: 정말 쉬운 독해)  
● 쉬운 하프모의고사: (금/토 아침 영역별로 진행)  
● 가장 쉬운 구문  
● 기출의 재발견 (토 오전 영역별로 진행)  
● 유형 실전독해  
● 실전 독해 하프 모의고사  
● 9시간 만에 끝내는 정말 쉬운 독해 특강
목록